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MB 측근, 장다사로 구속여부 오늘밤 결정...이현동 전 국세청장은 새벽 구속

기사승인 2018.02.13  18:30:15

공유
default_news_ad1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이명박 정부 시절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가 실시한 불법 여론조사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의 구속 여부가 오늘밤 늦게 결정됩니다.

오늘 새벽에는 이현동 전 국세청장이 구속됐습니다. 

송은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오늘 오전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열었습니다.

장다사로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시절 18대와 19대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가 실시한 불법 여론조사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영장심사에 앞서 법원에 도착한 장 전 기획관은 취재진 질문에 아무 얘기도 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장 전 기획관이 이명박 정부 초기인 2008년 민정비서관으로 일하면서 국가정보원에서 10억원 대의 특수활동비를 건네 받아, 이 돈을 불법 여론조사에 유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검찰은 이 돈이 기존에 드러난 국정원 상납 자금과는 별개의 돈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장 전 기획관의 구속 여부는 늦어도 내일 새벽에는 결정됩니다.

검찰은 장 전 기획관의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금품 거래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관여했는지를 규명하는데 주력할 방침입니다.

이에 앞서 오늘 새벽에는 이현동 전 국세청장이 구속됐습니다.

법원은 이 전 청장의 주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청장은 이명박 정부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을 뒷조사하는 국정원의 비밀공작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BS 뉴스 송은화입니다.

송은화 bbsbusan@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8

BBS 뉴스와 사람들

item48
ad39

BBS 화쟁토론

item49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