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당, 가상화폐대책 혼선 비판

기사승인 2018.01.13  10:22:07

공유
default_news_ad1

자유한국당은 정부의 가상화폐 대책이 혼선을 빚고 있는데 대해 "철학 없는 아마추어 정권의 무지한 발상임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장면"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오늘 논평을 통해 "청와대와 내각이 손발이 맞지 않아 어떻게 국정 수행을 잘할 수 있을지 불안하기 짝이 없다"며, "법무부 장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발언은 선량한 투자자를 '도박꾼'으로 몰아붙이는 태도“라고 지적했습니다.

장 수석대변인은 이어 "일본과 미국은 이미 가상화폐 시대를 열어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며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는 국제금융시장의 흐름을 받아들이지 않는 또 하나의 '쇄국정책'으로 평가받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지난 11일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을 밝히면서 거센 논란이 일자 청와대는 '확정된 게 아니다'라고 부인하는 등 혼선을 빚었습니다.

BBS NEWS bbsnewscokr@daum.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