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법무부-대검, ‘김봉현 옥중 입장문’ 두고 충돌

기사승인 2020.10.18  18:04:39

공유
default_news_ad1

‘라임 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 검사들과 야당 정치인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을 두고 법무부와 대검찰청이 정면충돌했습니다.

법무부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사 비위와 야당 정치인 로비 의혹을 알고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대검찰청은 “중상모략”이라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옥중 입장문이 나온 뒤 사흘간 김 전 회장을 직접 조사한 법무부는 오늘 “검찰총장이 구체적인 야권 정치인과 검사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법무부는 그러면서 “현재까지의 감찰 조사 결과와 제기되는 비위 의혹 내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진행 중인 감찰과는 별도로 수사 주체와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은 “법무부 발표 내용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으로서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없으며 전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반박했습니다.

대검은 이어 “윤 총장이 라임 사건과 관련해 수차례 철저한 수사 지시를 했고 야권 정치인 로비 의혹도 지시에 따라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