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아이 20만원' 미혼모 "진심으로 반성"

기사승인 2020.10.18  17:40:22

공유
default_news_ad1

'물품 거래 앱' 젖먹이 입양 글을 조사하고 있는 경찰이 해당 글을 올린 젖먹이 엄마가 잘못된 행동임을 깨닫고 게시 글을 바로 삭제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중고 물품 거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 20만원의 판매금액과 함께 자신이 낳은 젖먹이를 입양 보내겠다고 글을 올린 미혼모 A씨를 대상으로 1차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해당 젖먹이 엄마가 원치 않은 임신으로 아기를 출산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육체적으로 힘이 들고 정신적으로도 두려움과 스트레스가 큰 상태에서 해당 글을 올렸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기 아빠가 현재 없는 상태로 아이를 낳은 뒤 미혼모센터에서 아기를 입양 보내는 절차 상담을 받게 돼 화가 나 해당 글을 올렸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미혼모센터에서 아기 입양 절차를 상담받던 중 입양 절차가 까다롭고 기간이 오래 걸려서 화가 났다'고 진술했지만, A씨가 나이가 많지 않고 원치 않게 임신을 하고 예정일보다 앞서 갑작스럽게 출산까지 한 상황을 고려해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중고 거래 앱에 올린 행동을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고 그 외에는 현실적으로 정상적인 출산이 아니며 경제적으로도 딱한 상황"이라며 1차 진술만으로 사건 실체를 판단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해당 게시글에 '36주 아이'라고 작성했지만 실제로 아기를 지난 13일 제주시에 있는 한 산부인과에서 낳은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A씨는 출산 사흘 뒤인 지난 16일 도내 한 산후조리원에 입소해 입소 첫날 해당 게시글을 올린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아이 엄마는 직업이 없는 상태로 출산을 했고 부모가 제주에 살고 있지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아기를 입양 보내는 조건으로 20만원의 돈을 받겠다고 한 점 등을 토대로 A씨가 산후조리원을 퇴소하면 아동복지법 위반 여부 등을 면밀히 조사할 계획입니다.

지난 16일 오후 한 중고 물품 거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 20만원의 판매금액과 함께 '아이 입양합니다. 36주 되어있어요'라는 제목의 A씨 글이 올라왔으며,이불에 싸인 아이 모습이 담긴 두 장의 사진도 함께 게시됐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