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 총리 "추석 고향 방문 자제해야...개천절 등 집회 엄정 대응"

기사승인 2020.09.28  00:00:00

공유
default_news_ad1
 

< 앵커 >

정부가 추석 연휴기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민들의 고향 방문 자제를 거듭 당부하고, 개천절과 한글날 불법 집회 강행 움직임에 강경 대응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불교계도 한가위 연휴 기간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키는 등 방역 대책에 만전을 기할 방침입니다.

첫 소식 조윤정 기잡니다.

 

< 리포터 >

민족 고유의 명절 한가위를 앞두고, 정세균 국무총리가 다시 한 번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이번 추석 연휴가 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시발점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입니다.

실제 확진자 수는 아직까지 100명 선에서 등락을 계속하고 있지만 전국 곳곳에서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코로나19 재확산은 언제든 가능한 상황이라는 분석입니다.

정 총리는 대국민 담화를 통해, 지금은 전쟁에 준하는 사태라면서 모두의 건강을 위해 올해 추석만큼은 고향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닷새 동안 전국 각 여행지에 많은 인파가 몰릴 것을 염려하며, 여행 자제도 권고했습니다.

[인서트] 정세균 / 국무총리

“이번 추석은 부모님과 어르신의 안전을 위해 고향방문을 자제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고향 방문뿐만 아니라 여러 사람이 일시에 몰려드는 여행지도 위험하기는 매한가지입니다. 소중한 추억이 되어야할 여행이 가족과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는 사실을 유념해 주시길 바랍니다.”

특히, 일부 보수단체가 예고했던 개천절과 한글날 집회는 어떠한 형태로도 절대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했습니다.

[인서트] 정세균 / 국무총리

“집회 시도 자체를 철저하고 빈틈없이 차단할 것입니다. 집회를 계획하고 있는 단체들은 이제라도 무모한 행동을 멈추어주시길 바랍니다. 정부는 불법집회에 대해 법과 제도가 허용하는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입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오늘(28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2주간을 '추석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실내 50인·실외 100인 이상이 모이는 각종 집합·모임·행사는 여전히 금지되며, 마을 잔치나 지역 축제 등도 해당 인원을 넘으면 진행할 수 없습니다.

앞서 정세균 총리는 지난 24일,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등 7대 종단 지도자들과 만나 종교계의 방역 협조를 당부했고 정부와 종교계간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한 방역협의회도 본격 가동에 들어갔습니다.

불교계 역시 한가위 연휴 기간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키는 등 방역 대책에 만전을 기할 방침입니다.

조계종은 추석에 고향 대신 사찰을 찾아 합동 차례를 지내는 시민들에게 방역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에 적극 동참하도록 안내할 계획입니다.

[스탠딩]

현재 우리 사회는 코로나19 재확산이냐 진정이냐 사이의 중대한 기로에 놓여있습니다.

정부의 대책이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추석 연휴 고향 방문과 여행 자제 등 시민들의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가 뒷받침돼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BBS뉴스 조윤정입니다.

[영상취재 = 허영국]

조윤정 기자 bbscho99@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