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나눔의 집 논란 계속...후원금 개인 용도 사용 의혹

기사승인 2020.09.15  18:31:23

공유
default_news_ad1
 

< 앵커 >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 나눔의 집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후원금 의혹을 제기한 내부 고발직원들이 국고와 지정 후원금을 개인 용도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나눔의 집의 후원금 유용 의혹을 둘러싼 법인측과 공익제보 직원들간의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지고 있습니다.

전경윤 기잡니다.

 

< 리포터 >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 나눔의 집의 후원금이 할머니들을 위해 제대로 사용되지 않았다는 내부 고발직원 7명의 폭로가 나온지 6개월째를 맞았지만 파문은 여전히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나눔의 집에 들어온 후원금들이 할머니들을 위해 제대로 쓰이지 않았다는 경기도 민관합동조사단의 발표가 나온데 이어 이번에는 내부 고발직원들에 대한 의혹들이 터져나오고 있습니다.

위안부 피해자 유가족과 공직공익비리신고 전국시민운동연합 등 ‘나눔의 집 운영 정상화를 위한 추진위원회’는 내부고발직원 7명이 나눔의 집에 대한 국고지원금과 후원금을 사적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내부 고발 직원들이 지난해부터 후원금 등을 개인 용도로 사용한 금액은 4천 500여만원, 700여 건으로 추정된다며 이들을 횡령과 배임으로 고발한다고 정상화 추진위는 밝혔습니다.

[인터뷰]김성원/나눔의집 운영정상화 추진위원(공직공익비리신고 전국시민운동연합 경기남부 본부장)

[이 분이 순수한 공익제보자 아니라는 것을 알았고요. 그래서 지금까지 나눔의 집에서 고소 고발하지 않은 것을 우리 추진위원회에서 하기로 했습니다. 이 분들의 잘못된 것을 바꿔 놔야 되니까 그렇지만 우리가 나눔의 집의 편은 아닙니다.]

유가족과 법인,정상화추진위는 한 음료업체가 할머니에게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정 기탁한 후원금도 내부 직원들의 식비과 간식 등으로 사용한 의혹이 짙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인터뷰]우용호/나눔의 집 원장 

[여가부에서 주는 특별법에서 주는 의료 카드도 다 못써서 남아서 그것을 물건을 가지고 가서 직원도 주고 자원봉사자도 주고 그렇게 하면 안되거든요 그 사람을 위해서만 써야 되지 있을 수 없는 그런 것을 하면서까지] 

앞서 '나눔의 집' 시설과 피해자 유가족 일부는 내부 고발직원 가운데 한명인 간호조무사 A씨가 할머니들을 위해 지급된 의료지원카드를 개인적으로 사용했다며 횡령과 배임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이에 대해 A 씨 측은 해당 의료급여카드는 할머니들의 의료용품을 구입하는 목적으로 사용이 제한돼 있었다며 물품을 산 영수증은 모두 보관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나눔의 집 내부고발직원들의 국고와 후원금 부당 사용 의혹이 제기되면서 나눔의 집 후원금을 둘러싼 갈등이 또다시 새로운 국면을 맞는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불교계의 한 관계자는 후원금이 할머니들에게 거의 사용되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 할머니들의 의료비를 여성가족부 등에서 지원하고 있어 직접 쓰는 액수가 적은 것을 문제로 볼 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BBS 뉴스 전경윤입니다.

영상 취재 남창오 

 

 

전경윤 기자 kychon@chol.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